8개교단 이단대책위, "전광훈 목사로부터 신앙적 악영향 주의해야"


한국교회 주요교단들이 참여하는 '8개 교단 이단사이비대책위원장협의회'가 한국 교회와 성도들이 전광훈 목사로부터 신앙적으로 나쁜 영향을 받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8개 교단 이대위는 13일, '한국교회에 드리는 글'을 발표하고 "전광훈 목사가 애국 운동을 빌미로 여러 집회에서 발언한 내용이 한국교회와 성도들에게 신앙적으로 큰 피해를 주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대위는 전광훈 목사가 '하나님 꼼짝마',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등의 발언에 대해 언론 등을 통해 '성령 충만으로 인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은 반성경적이고, 비신앙적이며, 비신학적이라고 비판했다.

또, "전광훈 목사의 일련의 발언들이 교회와 성도들에게 큰 혼란과 피해를 주고 있다"며 "이런 언행이 한국교회의 신뢰도와 전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8개 교단 이대위 회장 안용식 목사는 "진정으로 성령충만하면 하나님을 모독되게 할 수 없는 것"이라며 "교회 내부에서도 전 목사의 발언을 덮어주고 가자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기에 이번 서한을 발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와 고신총회는 지난 정기총회에서 전광훈 목사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를 이단 옹호자와 이단 옹호단체로 규정하자는 제안을 했고, 1년 동안 연구하기로 결정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