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 논평]교회발 코로나, 방심은 금물

교회연합기관과 노회 등이 입주해 있는 서울 종로의 한국기독교연합회관 건물 일부가 폐쇄됐습니다.

이 건물에 있는 보험회사 직원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드러나 해당층이 문을 닫았습니다.

기독교연합기관이 입주해 있는 곳에도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건물에는 교회연합기관 뿐만아니라 교단총회와 노회와 교단총회 산하 단체들이 있습니다.

교회산하 단체들의 경우 전국적인 조직이어서 우려가 더 큽니다.

교회에서 발생한 코로나 환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1백명이 넘었습니다.

지난주부터 발생한 확진자 상당수가 교회발 환자들입니다.

교회에서 발생한 확진자의 경우 방역당국이 당부하고 있는 지침을 지키지 않았음을 알수 있습니다.

폐쇄된 소규모 지하공간에서 부흥회를 열었던 선교단체 관련 교회들에서 집중적으로 확진자가 생겼습니다.

부흥회때 마스크도 쓰지 않고 찬송을 불렀습니다.

확진자들이 여려 교회를 돌면서 집회에 참석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비말, 즉 사람의 입에서 나와 흩어지는 침을 통해 감염된다고 얘기합니다.

때문에 마스크를 쓰는 것은 자신 뿐만아니라 주변의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서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지금은 폐쇄된 공간에서 사람들끼리 밀착된 가운데 하는 집회는 자제할 때입니다.

설마 우리교회는 괜찮겠지 방심한 결과 수도권의 작은 교회에서 집단 확진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인천의 확진자를 보면 목사와 사모, 또 그 가족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이들이 다녀간 주변의 건물들은 긴장할 수밖에 없고 실질적으로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본인의 건강도 물론 중요하겠지만 주변 사람들도 지켜주는 배려가 필요합니다.

교회에서 여름은 가장 중요한 시기이기도 합니다.

예년 같으면 수련회와 봉사활동이 활발하게 진행돼야 할 것입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과 통합총회가 대규모 기도회와 수련회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규모로 보면 당국이 권하는 방역지침을 충분히 지키면서 집회를 열만한 여력이 있는 교단들입니다.

그렇다고 우려를 완전히 없앨수는 없을 것입니다.

교단이 크건 작건, 교회가 크건 작건 방심은 금물입니다.

[영상편집 서원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