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패션, '뉴노멀 시대' 한국교회 방향 모색하는 온라인 세미나 개최

"온라인 잘 활용한다면 오프라인 모임 더 풍성해질 수 있어"

[앵커]
국제어린이양육기구 한국컴패션이 코로나19 이후, 이른바 뉴노멀 시대를 고민하는 목회자들을 위한 온라인 세미나를 열었습니다.

컴패션은 국내외 다양한 전문가들의 강연을 통해 비대면 사회 속에서 교회가 감당해야 할 역할과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모색할 계획입니다.

오요셉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컴패션이 코로나19 이후, 한국교회의 역할과 방향성을 고민하는 온라인 세미나를 열었습니다.

이번 세미나는 비대면 온라인 예배가 활성화되면서 교회 공동체성이 약화될 것이라는 우려와 함께 어려움에 처하게 되는 작은교회의 현실 등을 돌아보고,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습니다.

[양승구 목사 / 한국컴패션 부대표]
"이번 세미나를 통해서 코로나19로 인해 생긴 교회의 위기를 오히려 교회와 목회자들이 교회의 성장과 주님의 지상명령 성취를 위한 기회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세미나에서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서 비대면 시대 속 디지털 미디어에 대한 이해와 데이터 활용과 연구 등 목회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다양한 정보와 의견들을 나눌 예정입니다.

[강의 녹취] 지용근 대표 / 목회데이터연구소
"(비대면 사회는) 수평적이고 상호적인데 기존의 권위적인 종교문화하고는 약간 다르잖아요. 우리가 다음세대 걱정만 하지 이 사람들(젊은 세대)은 누가 대변해줘요. 이런 비대면 문화로 가는데 반드시(교회 리더십) 연령대를 내려야겠다..."

이번 세미나에선 비대면 사회 속에서 온라인 플랫폼의 긍정적인 역할도 주목됩니다.

전문가들은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뛰어넘는 온라인의 특성을 잘만 활용한다면, 교회 공동체성을 약화시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오프라인 모임과 예배를 더욱 풍성하게 해줄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코로나 사태 이전부터 온라인과 오프라인 방식을 병행해 교회 성장을 이끈 외국 교회들의 사례를 소개하고,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새로운 예배형식을 도입해 좋은 반응을 얻은 국내 목회 현장의 경험들을 공유할 계획입니다.

[강의 녹취] 정통령 목사 / 김천더세움교회
"(찬양)컨텐츠를 통해서 다양한 성도들, 최소 3배 이상의 성도들이 함께 참여하는 유익을 누렸습니다. 다양한 플랫폼들을 활용해서 지속적으로 지역과 성도들과 소통하려고 했던 노력은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공동체를 더욱 견고하게 하나로 만들어 준 것 같습니다."

컴패션은 "코로나19 이후 찾아온 비대면 중심 사회는 단순한 유행이 아니라, 삶의 양식과 사고의 근본적인 변화를 맞게 했다"며 "이러한 변화 속에서도 한국교회가 예배공동체의 본질과 영성을 지켜나가며, 새로운 도전을 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컴패션의 온라인 목회자 세미나는 오는 25일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진행될 예정입니다.

CBS뉴스 오요셉입니다.

[영상취재 최현] [영상편집 이남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