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울려퍼진 복음통일의 기도

원코리아크리스천재단, 온라인 릴레이 기도회 개최..한인 2세들 참여

[앵커]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평화통일을 바라는 기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에 있는 기독교계 한인 2세들이 지난 25일 전쟁종식과 한반도 영구평화와 통일 등을 위해 온라인 기도회를 개최했습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원코리아크리스천재단이 주최한 6.25 70주년 릴레이 기도회에 기도자로 나선 미국 국무부 국제형사사법 대사 모스탠. 한국 이름이 단현명인 모스탠 대사는 미 연방 정부에서 일하고 있는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최고위직에 오른 인물 중 한명입니다.

모스탠 대사는 대학시절 우연한 기회에 북한의 실상을 듣고 북한 문제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며, 북한을 향한 관심과 기도를 당부했습니다.

모스탠 대사 (단현명) / 미국 국무부
"제가 대학생이었을 때 1990년대 중반 북한의 굶주림에 대해 이야기 하던 특별한 모임에 갔던 기억이 납니다. 거기서 전 정말 눈물을 쏟고 마음이 움직였습니다. 그때 가슴에 북한을 품고, 북한을 향해 무엇인가를 해야겠다고 결심하게 됐습니다."

이날 릴레이 기도회에는 모스탠 대사 외에도 탈북한 뒤 미국으로 이주해 사업가로 변신한 조셉 박, 북한에서 언니와 함께 북한 선교를 해온 하나 김 등 북한을 위해 기도하는 한인 2세들이 참석했습니다.

하나김 / 선교사
"북한의 형제 자매를 위해 행동할 수 있도록 마음을 움직여주십시오. 그들이 속박으로 고통받고, 진실을 듣거나 추구할 수 없고, 박해와 죽음 앞에서 당신의 이름을 부를 수 없는데 어떻게 우리가 침묵하고 있겠습니까."

또 CBS의 한용길 사장도 기도자로 참석해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해 한인 2세들의 기도가 절실함을 강조했습니다.

한용길 사장 / CBS
"70년간 분단된 이 나라의 하나 됨도 오직 하나님의 도우심만으로 해결할 수밖에 없습니다. 오로지 하나님의 은총으로만 하나님의 능력으로만 이 나라가 하나가 될 것이고, 이 백성이 한민족으로 다시 뭉치게 될 것입니다."

기도회를 개최한 원코리아크리스천재단은 한반도 복음통일을 위한 풀뿌리 운동을 목표로 결성된 순수 기독교 연합체로, 미국에서 활동하는 단쳅니다. 원코리아크리스천재단은 6.25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기억하고 그들의 희생에 감사하기 위해 릴레이 기도회를 진행했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 19 확산으로 온라인으로 기도회를 진행했고, 한인 2세들이 통일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기도회 주 언어를 영어로 통일했습니다.

원코리아크리스천재단은 "평양이 다시 동방의 예루살렘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기도회가 다음세대 복음통일의 소명을 고취시켰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영상 편집 서원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