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논평]강경민 목사 - 대면예배 중지명령, 방역인가? 핍박인가?

평화와통일을위한연대 상임대표

정부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교회에도 집합금지명령을 내렸습니다.
성도들이 주일날 예배당에 모여 함께 예배를 드릴 수없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것입니다.

이 사태를 두고 정부의 정당한 방역활동이냐,
헌법이 보장한 종교의 자유에 대한 핍박이냐?
논쟁이 심상치 않습니다.

대면예배 금지명령의 정당성이 인정되려면 두가지 사실이 입증되야 합니다.
첫째, 집합금지 명령은 오로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함이라는 정부입장의 진정성이지요.
정부입장의 순수성을 의심하려면 집합정지 명령에 교회를 포함시키므로
이익을 보는 다른 집단이나 개인이 있어야할 것입니다.
눈을 씻고 봐도 그런 집단이나 개인은 보이지않습니다.

정부방역의지의 진정성을 의심할 여지는 전혀없습니다.
그런가하면 집합정지명령에 꼭 교회를 포함시킬 수밖에없는 객관적 정황이 있는가의 여부입니다.
이번 2차 대유행의 원인으로 사랑제일교회를 비롯해서
크고 작은 교회들의예배와 소그룹활동이 있었다는 것은 이미 명확하게 드러난 사실입니다.

혹자는 음식점이나 까페 등에서 확진자 몇명이 나왔다고 해서
모든 음식점과 까페를 문닫게 하느냐고 묻습니다.
그런 논리라면 공부하는 우리 자녀들의 등교중단은 어떻게 설명을 해야할까요?
더군다나 음식점이나 까페등 소상공인들은
대부분 살림살이가 그렇게 넉넉치 못한 우리의 이웃이요,형제요,자매입니다.

교회는 오히려 이렇게 말해야하지 않을까요?
우리교회가 예배를 잠정적으로 중단하는 일이 있더라도
소상공인들의 영업 활동은 최대한 보장하라!

아무튼 우리는 지금 미증유의 문화충격을 받고 있습니다.
교회가 방역에 온맘으로 협력하지 않는다는 인상이 고착되면,
그때는 정부가 아니라 시민들이 일어날 것입니다.

뿐만아니라 교회 안에있는 젊은이들과 지성인들까지 나서서
교회지도자들에게 반기를 드는 불행한 사태가 초래될 수도 있습니다.
대면예배중지가 언제까지 이어질찌도 지금은 전혀 예측할 수없습니다.
그만큼 오늘의 사태는 우리에게 낯설고 두려운 상황입니다

정부도 방역의 정당성만 주장하는 것으로는 부족합니다.
신앙의 자유가 생명보다 더 본질적이다고 주장하는 분들의 주장에도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지금까지는 방역의 시급성 때문에 대화할 시간이 없었다는 것은 이해가 갑니다.
그러나 앞으로는 관계자들과 더 긴밀히 의논해야할 것입니다. 그 것이 헌법정신이기 때문입니다.

교회도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예배의 본질이 무엇인지, 종교의 자유가 무엇인지?
본질에 대한 더 깊은 성찰이 있어야만
이 문명사적 대전환기를 창조적으로 극복해갈 수있을 것입니다.

CBS논평이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