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 만에 재개된 주일 대면예배..교회 모처럼 활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면서, 전국 대부분의 교회들이 주일 대면예배를 재개했다.

두 달여 만에 교인들이 예배당에서 함께 예배드리면서, 교회는 모처럼 활기를 띄었다.

방역 단계가 완화된 이후 첫 주일을 맞은 서울 세신교회. 예배시간에 맞춰 교인들이 교회를 찾았다.

마스크를 낀 채 교회에 온 교인들은 발열을 체크하고 예배당으로 들어갔다. 차를 가지고 온 교인들도 차 안에서 발열과 신원을 확인했다.

온라인 예배를 드리다 교회에서 주일을 맞게 된 교인들은 예배에 대한 기대감에 다소 상기된 표정이었다.

3-4개월만에 교회에 나왔다는 최승원 권사는 "마치 새신자가 된 기분이다. 계속 영상으로만 예배를 드리다가 오랜만에 나오니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청년 이수빈씨도 "가족들과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렸는데, 다시 나와서 예배당 공간을 느낄 수 있어서 정말 좋다"고 말했다.

오랜만에 얼굴을 마주한 목회자와 교인들은 함께 모여 예배하게 된 것을 감사했다.

세신교회 김종구 담임목사는 "이렇게 다시 만나게 된 것이 기적이다. 하나님께서 다시 모아주심을 감사한다" 며 교인들과 함께 감사의 박수를 올렸다.


텅 비었던 주일학교도 하나 둘 아이들이 찾아오면서 모처럼 활기를 띠었다. 부모님 손을 잡고 온 아이들은 어색한 듯 조심스럽게 열을 재고 예배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아이들도 방역지침에 따라 마스크를 낀 채 거리를 두고 앉아 예배를 드렸다.

교육부를 담당하는 소성미 목사(세신교회)는 "오랜만에 아이들의 소리도 들리고 뛰노는 걸 보니 반갑고 기쁘다"면서 대면예배가 앞으로 쭉 이어질 수 있길 기대했다.

지난 8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이후 두 달여 만에 주일 대면예배가 재개됐다.

수도권 교회들은 예배당 좌석 수 대비 30%까지 예배 참석자 수가 제한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대부분 대면예배와 온라인 비대면예배를 병행했다.

주일예배 뿐 아니라 새벽예배, 수요,금요 예배 등 주중 예배도 대부분 대면예배를 다시 시작했다.

다만 각종 모임과 예배 후 식사나눔은 정부 방침에 따라 중단된 상태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