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책] '나는 영생을 믿는다' 외


◇ 나는 영생을 믿는다 / 위르겐 몰트만 지음 / 이신건 옮김 / 신앙과지성사 펴냄

'희망의 신학'을 비롯해 수많은 명저를 남긴 세계적인 석학 위르겐 몰트만 박사가 신간 '나는 영생을 믿는다'를 출간했다.

저자 스스로 자신의 마지막 저서라고 선언한 이 책은 자신의 머잖은 죽음을 예견한 저자가 죽음과 생명, 영생에 관해 묵상한 내용을 담고 있다.

저자는 책의 서문에서 책을 쓴 목적을 죽음을 준비하는 자세를 보여주려는 것이 아닌 영원한 생명, 즉 부활의 기술이라고 부르는 충만한 생명으로 부활하는 준비 자세를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밝힌다.

책은 '죽음 후에도 생명은 존재하는가?'와 '영원한 생명에 관해 우리가 무엇을 묻고 싶은가?'라는 두 가지 질문을 시작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과 그리스도인의 부활에 대해 서술하고 있다.


◇ 염려에 관하여 / 김남준 지음 / 생명의말씀사 펴냄

열린교회 담임 김남준 목사의 신간 '염려에 관하여'가 나왔다.

저자는 염려로 신음하는 시대를 향해 '그대는 엄숙하도록 존귀하다'는 메시지를 전하며, 염려를 이겨낼 수 있는 처방을 제시한다.

책은 '염려하지 말라'와 '의미 있게 살라' 크게 두 부로 나누어 구성돼 염려하지 말아야 할 영적인 이유와 지혜들을 소개하고, 염려하는 대신 의미 있게 살아갈 수 있는 방법들을 설명한다.

책의 각 장에는 저자의 해당 설교 영상으로 연결되는 QR코드도 함께 싣고 있다.


◇ 교회에서 쓰는 말 바로 잡기 / 이복규 지음 / 새물결플러스 펴냄

서경대학교 문화콘텐츠학부 국어국문학 전공 이복규 교수가 교회에서 쓰는 잘못된 표현들을 바로 잡는 책을 펴냈다.

책 '교회에서 쓰는 말 바로 잡기'는 5년 전 발간된 저자의 책 '교회에서 쓰는 말과 글, 이렇게'를 수정·보완한 것으로, 교회에서 관습적으로 사용하는 잘못된 표현들을 지적하고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적당한 표현을 제안하는 책이다.

저자는 '준비 찬송' 대신 '예배 전 찬송', '성가대의 찬양을 듣는 시간' 대신 '찬양을 올려드리는 시간'을 사용할 것 등을 권면한다.

책은 예배 진행 때 쓰는 말과 기도할 때 쓰는 말, 설교할 때 쓰는 말과 예식에서 쓰는 말 등 상황에 따라 사용되는 신앙 언어들을 구분해 바로 잡고 있다.

부록으로 한국어의 특징을 비롯해 글쓰기의 절차와 과정, 기독교 예식 예문 등을 싣고 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