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더 추운 연말" 지역교회 사랑의 나눔 이어져

동해초록감리교회 방역인력 위한 후원물품 전달
양양아름다운성결교회 어려운이웃에 김 200박스 전달

동해안 지역 교회가 성탄절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사회에 사랑나눔을 실천했다.(사진=동해초록교회,양양아름다운교회제공)동해안 지역 교회가 성탄절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사회에 사랑나눔을 실천했다.(사진=동해초록교회,양양아름다운교회제공)
코로나19 장기화로 유난히 추운겨울을 보내고 있는 올 겨울 성탄절을 앞두고 강원 동해안 지역 교회의 사랑나눔이 이어졌다.

기독교대한감리회 동해초록교회(담임 하수광목사)는 지난 20일 동해보건소와 선별진료소에 생수와 핫팩, 컵라면등 방역인력을 위한 후원물품을 전달했다.

동해시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전담 공무원과 방역전담반, 자율방재단등 확산차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교회에서 따뜻한 마음을 전해주어 고맙다”고 감사를 전했다.

매년 부활주일 헌금 전액을 구제활동에 사용했던 동해초록교회는 코로나19로 힘든 이 때에 추수감사헌금도 같은 목적으로 사용하기로 결의했고 어려움을 겪는 선교사가정 후원과 지역사회 나눔으로 헌금을 사용했다.

하수광 목사는 “전액 구제하기로 결정한 추수감사주일 헌금이 예년보다 2배 가까이 모여 성도들의 마음에 감사와 감동을 느낀다”며 “최근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동해지역에서 누구보다 고생하고 있는 공무원분들과 방역인력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양양아름다운교회(담임 신동철목사)도 지난 20일 주일 독거주민과 외국인노동자등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과 성도들을 찾아 김 선물세트 200개를 전달했다.

신동철 목사는 “코로나19로 더 춥게 느껴지는 연말에 이웃들에게 성탄선물을 전하고 인사를 나누었다”며 “어려운 상황에서 모두가 잘 견뎌내고 극복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