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교회도 '특별방역'…삼척큰빛교회 드라이브인 예배

연말연시 특별방역강화 조치로 드라이브인예배 전환
공식절차 통해 임시주파수 허가...강원지역 교회 최초
"교회가 한마음으로 지역사회 격려하고 나아가야"

삼척큰빛감리교회가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기간 예배를 드라이브인(Drive-in)방식으로 전환해 드린다.(사진=삼척큰빛교회제공)삼척큰빛감리교회가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기간 예배를 드라이브인(Drive-in)방식으로 전환해 드린다.(사진=삼척큰빛교회제공)
최근 코로나19의 연이은 확산으로 인해 동해안 지역 사회적거리두기가 강화된 가운데 삼척큰빛감리교회(담임 김성태목사)가 예배를 드라이브인(Drive-in) 방식으로 드리기로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삼척큰빛감리교회는 정부의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기간(20.12.24~21.1.3)에 맞춰 대면예배를 드라이브인 방식으로의 전환을 결정하고 강릉전파관리소로부터 임시 주파수를 허가받았다.

삼척큰빛감리교회 드라이브인(Drive-in)예배 모습.(사진=삼척큰빛교회제공)삼척큰빛감리교회 드라이브인(Drive-in)예배 모습.(사진=삼척큰빛교회제공)
이에 지난 25일 삼척문화예술회관 주차장에서 처음으로 드라이브인예배를 드렸다. 강원도에서 공식적인 절차를 거쳐 받은 임시 주파수로 드라이브인예배를 드린 곳은 삼척큰빛감리교회가 처음이다.

지금까지 예배당에서의 현장예배와 화면 속 온라인으로만 예배를 드려온 성도들은 새로운 경험이었고, 의미 있는 예배였다며 입을 모았다.

강원도에서 공식적인 절차를 거쳐 임시주파수를 허가받아 예배를 드린 곳은 삼척큰빛감리교회가 처음이다.(사진=삼척큰빛교회제공)
강원도에서 공식적인 절차를 거쳐 임시주파수를 허가받아 예배를 드린 곳은 삼척큰빛감리교회가 처음이다.(사진=삼척큰빛교회제공)
한성진 성도는 "예배를 못드릴까봐 안타까운 마음이 컸는데 이렇게 차량 안에서라도 예배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또 가족과 함께 예배를 드린 이춘화 집사는 "신앙생활하면서 두고두고 이야기할 수 있는 추억거리가 생겨 좋았다"고 이번 예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김성태 목사는 "정부방침을 철저히 지키면서 교회가 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야 한다"며 "이런 때일수록 교회가 한마음으로 지역사회를 격려한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것"이라고 말했다.(사진=삼척큰빛교회제공)김성태 목사는 "정부방침을 철저히 지키면서 교회가 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야 한다"며 "이런 때일수록 교회가 한마음으로 지역사회를 격려한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것"이라고 말했다.(사진=삼척큰빛교회제공)
삼척큰빛감리교회 김성태 목사는 "할 수만 있다면 우리가 찾아서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이 가장 성경적인 방법을 찾고 싶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이 때에 정부의 지침을 잘 지키면서 교회가 한 마음으로 지역사회를 격려하고 함께 나아간다면 위기가 또 다른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척큰빛교회는 지난25일 성탄예배를 시작으로 송구영신 예배, 주일예배까지 드라이브인예배로 드릴 예정이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