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자연, 부산세계로교회 폐쇄명령 조치에 '집행정지' 신청

11일, 부산지방법원 앞에서 예자연이 예배 회복을 위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11일, 부산지방법원 앞에서 예자연이 예배 회복을 위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예배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이하 예자연)가 세계로교회의 폐쇄 명령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알리기 위한 집행정지 신청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였다.

예자연은 11일 오후, 부산지방법원 정문 앞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대면 예배를 전면 금지한 조치는 부당하다며 교회 시설의 역차별 사례를 소개하는 등 "교회 폐쇄 조치를 중지하고 예배의 자유를 회복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세계로교회가 부산강서구청으로부터 특별방역대책을 위반해 교회 시설 폐쇄 조치 명령을 받은 것은 부당하다"면서 "헌법상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임영문 목사(예자연 실행위원)는 "오늘 세계로교회가 집행정지를 신청한 것은 예배를 지킴과 동시에 자유를 수호하는 것이다"면서 "사법부의 판결을 통해 종교의 자유와 예배의 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현보 목사(세계로교회) 역시 "불특정 다수가 오가는 음식점과 백화점 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교회에만 엄격한 기준을 들이미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면서 "다른 기관들과 같이 시설 규모에 맞는 비율을 적용해 형평성에 맞는 원칙을 적용할 것"을 주장했다.

이날 예자연은 "종교의 자유에서 예배는 생명이고, 교회의 목적은 예배"면서 "교회 시설 폐쇄 명령 중지를 위해 법원의 현명하고 신속한 판단을 기대한다"면서 기자회견을 마친 후 소장 접수를 위해 자리를 옮겼다.

한편, 이번 집행정지 신청에는 전국에서 620 곳의 교회가 예배의 자유를 찾기 위한 행정소송에 함께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