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교회성폭력 상담 43건 "가해자가 목회자인 경우 40% 넘어"

[앵커]

지난 해 기독교반성폭력센터에 접수된 교회 성폭력 사건 가운데 40% 이상이 목회자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피해자는 20대 여성이 가장 많았고 미성년 피해자도 9명에 달했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기독교반성폭력센터가 지난 한 해 동안 상담 접수된 성폭력 사건 43건을 분석한 결과, 목회자가 저지른 성폭력이 18건, 42%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접수된 사건을 가해자의 직분별로 살펴보면, 담임목사에 의한 사건이 11건으로 가장 많았고 부목회자 7건, 선교단체 리더 6건, 연인, 친구 7건 등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8건은 피해자가 2명에서 7명까지 발생하는 등 가해자 한 명이 여럿을 상대로 범죄를 저지르기도 했습니다.

피해자는 대부분 여성으로, 20대가 가장 많았습니다. 68명의 피해자 가운데 절반이 넘는 36명이 20대 여성이었고 미성년 피해자도 9명에 달했습니다.

가해자와 피해자의 관계는 목회자나 선교단체 선교사, 간사 등 리더급과 교인 간 사건이 19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노경신 목사 / 기독교반성폭력센터 국장]
"위력에 의한 성폭력이 굉장히 많은 거죠. 그게 목회자라는 직함이 가져오는 신뢰성을 바탕으로 했던 거고 친밀관계에서부터 믿음의 관계에서부터 시작했기 때문에 .."

목회자간의 성폭력 사건은 5건, 연인이나 친구 사이에서 8건, 교인 간 성폭력도 2건이 접수됐습니다.

접수사건에 대해서 기독교반성폭력센터는 문제 해결을 위한 정보 제공을 비롯해 심리적 지원, 법률 지원을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교회 안에서 성범죄를 해결해 갈 수 있도록 공동체 해결을 위한 지원에도 나섰습니다.

[노경신 목사 /기독교반성폭력센터 국장]
"예를 들어서 성평등위원회라든지 아니면 교회 안전위원회라든지 이런 것을 조직해서 교회가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기독교반성폭력센터는 교회 성범죄 예방과 근절, 올바른 치리를 위한 교단과의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전체 교단이 참여하는 성폭력 예방 협의체를 연내 제안해 구성하겠다는 계획입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 최 현 그래픽 박미진 편집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