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원교회 김문훈 목사, 부기총 대표회장 취임

부산 교계 회복과 부흥에 힘 쓰겠다

지난 11일, 부산기독교총연합회가 김문훈 대표회장 취임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지난 11일, 부산기독교총연합회가 김문훈 대표회장 취임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기독교총연합회(이하 부기총) 제43대 대표회장에 김문훈 목사(포도원교회)가 취임했다.

지난 11일, 포도원교회에서 열린 제43대 대표회장 이·취임식 및 신년하례회에서 제43대 신임 대표회장에 김문훈 목사가 취임하고, 취임사와 함께 신년사를 전했다.

김 대표회장은 취임사에서 "위기의 순간에 부기총 회장의 자리가 부담스럽지만, 하나님께서 되게 하시고, 능력과 사람을 붙여주실 것을 믿고 한 해를 섬기겠다"고 말했다.

또 "부산의 교회에 회복과 부흥의 역사에 조금이나마 쓰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공로패 및 감사패 전달식이 진행되었으며, 축사와 격려사, 고신대 삼손중창단의 축가 등 김 신임회장의 취임을 축하하는 순서들이 이어졌다.

이날 격려사를 전한 박종희 목사(경남기독교총연합회 회장)는 "이 시대에 진정 필요한 하나님의 훌륭한 병사로 세워짐에 축하드리고, 최선을 다해 섬기고 교재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전했고, 유연수 목사(부산성시화운동본부 본부장)와 이우탁 목사(울산기독교총연합회장)도 "어려운 시기지만 잘 헤쳐 나가실 것이라 믿는다"라며, "사랑과 은혜가 넘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많이 본 뉴스